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신문 기사

언론이 본 맨유

언론이 본 맨유

이 메뉴는 언론에 비춰진 맨유를 담는 코너입니다. 이 메뉴에 반영되는 기사들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공식적인 입장과 관계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21 September 2009 
페이지 1 중 2 다음 » 

언론동향- 맨체스터 더비

문제가 되는 것은 오언이 결승골을 터뜨린 시간이다. 당시 오언은 95분이 지난 상황에서 라이언 긱스의 패스를 받아 골을 터뜨렸다. 하지만 그 순간 마크 휴즈 감독의 얼굴은 굳어버렸다. 패배의 그림자라기 보다는 계속해서 추가 시간이 너무 길다는 주장을 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휴즈 감독은 크레이그 벨라미의 골이 터진 직후부터 시계를 가르키며 추가 시간이 끝난 것 아니냐는 몸짓을 취했다. 하지만 대기심과 주심은 휴즈 감독의 말을 듣지 않았고, 경기는 길어져만 갔다. 결국 휴즈 감독은 팀이 아쉽게 3-4로 패하는 것을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
-류청 기자, 스포탈코리아

긱스가 맨유를 구한 것은 맨체스터 시티전 뿐 아니다. 맨유는 13일 토트넘 홋스퍼와 원정 때도 상대 저메인 데포에게 오버헤드킥을 내주며 끌려갔지만 긱스의 왼발 프리킥골로 동점을 이룬 후 안데르손과 루니의 골로 3-1로 역전승을 거둔 바 있다.

긱스는 최근 미러와 인터뷰에서 "마흔 살까지 뛰며 현역 생활을 고집하진 않을 것이다. 내 몸이 더 이상 지금 레벨의 축구를 할 수 없다고 한다면 그때가 은퇴를 해야 할 날이다"고 밝힌 바 있다.

은퇴의 배수진을 친 긱스는 오히려 전성기 때의 기량으로 회춘하고 있다. 맨체스터 시티전에서 보여준 긱스의 예리한 크로스는 올시즌 힘겹게 주전경쟁을 펼치고 있는 박지성에게 많은 점을 시사해준다.
-최원창 기자, 일간 스포츠

박지성이 기록한 두 차례의 슈팅 또한 모두 후반에 나왔다. 후반6분 긱스의 크로스를 받은 후 상대 페널티에어리어 외곽에서 오른발 슈팅을 시도해 공격에 일조했고, 3분 뒤에는 '절친' 파트리스 에브라의 패스를 받아 아크서클 부근에서 오른발 땅볼 슈팅을 시도했다. 볼이 맨시티의 골포스트 왼쪽 바깥으로 벗어나 득점으로 연결되진 않았지만, 상대팀 입장에서는 위험천만한 장면 중

Roundup by ManUtd.kr
페이지 1 중 2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