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26/07/2013 
페이지 1 중 2 다음 » 

모예스 감독, 선수들 칭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의 새로운 사령탑으로 부임 후 고전하고 있는 데이비드 모예스 감독이 다시 한 번 무승부를 거뒀다. 하지만 좌절 대신 가능성을 이야기하며 활짝 웃었다.

모예스 감독이 이끄는 맨유는 26일 일본 오사카에 위치한 나가이 스타디움에서 세레소 오사카를상대로 프리 시즌 투어 네 번째 경기를 가졌다. 앞서 가진 세 경기에서 1승 2패로 다소 부진했던 맨유는 고전 끝에 2-2 무승부를 거뒀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모예스 감독은 “선수들이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비록 무승부를 거뒀지만 프리 시즌 경기들을 통해 조금씩 기량이 향상되고 있음을 느낀다”며 “막판 동점골이 터졌다는 사실에 만족한다”고 덧붙였다. 맨유는 1-2로 패색이 짙었지만 종료 직전 신예 윌프레드 자하의 극적 동점골로 패배를 면했다.

모예스 감독은 “자하는 확실히 성장하는 모습이 보여주고 있다”며 “프리 시즌 투어가 상당한 발전의 계기가 되고 있다. 다른 선수들에게도 좋은 자극이 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이어 모예스 감독은 맨유를 상대로 좋은 경기력을 선보인 세레소에 대해서도 칭찬의 말을 건냈다. 그는 “세레소의 경기력 역시 대단했다”며 “어린 선수들 중 몇몇 흥미로운 선수들도 발견할 수 있었다. 훌륭한 선수 육성 시스템을 갖춘 것 같다”고 엄지를 치켜세웠다.

페이지 1 중 2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