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축구 뉴스

01/04/2016  Report by Sam Ludbrook
페이지 1 중 2 다음 » 

네빌과 보비 찰턴 경의 이야기

게리 네빌은 바비 찰튼 경을 처음 만났던 때를 회상하며, 이제는 클럽의 전설적인 존재가 된 그가 경기에 대해 아직도 열정을 갖고 있다며 이야기를 풀어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는 바비 찰튼 경의 이름을 딴 남쪽 스탠드가 있기도 하다. 

네빌은 맨유의 유명한 92 클래스로, 라이언 긱스, 폴 스콜스와 함께 시절을 보냈다. 그는 바비 찰튼 경이 젊은 시절 어떻게 보냈는지, 그리고 그들과 정기적으로 만났던 그때의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바비 찰튼 경에 대해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유러피안 원정을 떠났을 때입니다. 사람들이 이를 어떻게 들을지 모르겠습니다. 찰튼 경은 우리와 굉장히 많은 시간을 함께 했습니다. 그는 놀라울 정도로 환상적인 기술을 갖고 있었습니다."

"그를 처음 만난건 유스 팀 때 였습니다. 종종 오셔서 유스 팀의 경기를 지켜보셨죠. 드레싱 룸으로 내려오셔서 악수도 해주셨습니다. 찰튼 경은 유스 축구의 가장 든든한 지원군이셨습니다."

이전 맨유의 라이트 백을 맡았던 네빌은 가장 최근 바비 찰튼 경과 함께했던 기억에 대해서는 비행에 관한 이야기를 했다. 네빌은 그가 맨유에 여전히 관심이 많다는 것에 대해 설명했다. 

"칠레로 가는 비행편에 프랑스를 거쳐 갔습니다. 그와 함께 여행을 했는데, 2-3년 전의 일입니다."

"가는 길 내내 이야기를

페이지 1 중 2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