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축구 뉴스

27/08/2016  Report by Gemma Thompson
페이지 1 중 2 다음 » 

감독, 래쉬포드에 대해

무리뉴 감독은 마커스 래쉬포드의 발전에 대해 기뻐하고 있다. 그리고 맨유 9번의 역할에서 즐라탄과 함께 스트라이커로서의 그의 위치를 잘 알고 임해주어 좋아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감독은 U21 그룹의 영국 시니어 스쿼드에 있어 래쉬포드의 변화에 대해 인상깊었다는 말을 전해며, 유로 2016에서 래쉬포드의 역할에 대해 설명했다.

감독은 전혀 걱정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으며, 래쉬포드의 발전이 더 중요한 요인이라 말했다. 래쉬포드가 영구의 국가대표 벤치에 있기 보다는 U21에서 경기에 투입되고 뛰는 것이 더 중요하다 생각한다 전했다.

"영국의 상황은 재미있더군요. 18세가 되면 U21에 갔어야 했습니다. 드라마라고는 생각들지 않았습니다."

"래쉬포드는 대단한 선수입니다. 매우 잘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솔직히 말해 그의 발전 상황으로 보면, 제 생각에 U21에서 더 잘할 수 있을거란 생각이 들고, 퍼스트 팁과 함께 슬로바키아를 가는 것 보다 두 번의 국제 경기를 뛰는 것, 그리고 해리 케인과 제이미 바디를 보며, 경험 많은 선수들을 보고 배우는 것도 있을 겁니다. 여러 생각의 끝에, 제 생각에는 18세에 U21 팀에서 플레이하는 것도 좋은 생각이란 의견입니다."

"이 순간에, 맨유는 두 번째 스트라이커가 세계 최고의 선수 중 하나임을 알고 있고, 그렇게 되기 위해, 배움의 시간이

페이지 1 중 2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