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축구 뉴스

22/04/2016  Report by Gemma Thompson
페이지 1 중 2 다음 » 

포수-멘사, 슈바인슈타이거 따라

반 할 감독은 팀 포수-멘사를 위한 최고의 자리를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 포수-멘사는 슈바인슈타이거의 자리를 따라 갈 수 있다 전했다. 

맨유 팬들은 그가 센터백, 풀백, 센터 미드필드의 위치를 왔다갔다 하며, U18, U21을 넘어 최근에는 퍼스트 팀에서 만나보았다. 

목요일 기자회견에서 포수-멘사의 미래에 대해 미드필드가 될 수 있는지 묻는 질문에, 감독은 언제나 오픈되어있다면서, 그가 성숙해지면 다시 보내겠다 말을 이었다. 

"여러분의 스쿼드에 빈 틈이 있어 보일겁니다. 제 스쿼드의 선수들이 기존에 뛰던 포지션과는 다른 포지션에서 뛴 것을 보셨을 겁니다. 약간의 운이 있었던거죠. 빈 공간이 있었고, 어린 선수들이 거기서 플레이할만했다고 생각했습니다. 기회를 준거죠. 만약 그에게 기회가 더 있었으면, 더 좋은 선수가 될 정신적인 성숙의 기회가 있었을 겁니다."

"한 선수가 풀백에서만 있을 수는 없습니다. 선수가 어떤 선수인지보고, 그동안 어떤 포지션에서 뛰었는지도 보고, 그러면서 선수를 체크해서 그에 맞는 자리에 넣어야죠. 그가 할 수 있을까, 그가 경기력이 나올까 이런 점들을 체크해야합니다. 아마 그는 잘 할겁니다. 최선을 다해서 말이죠."

"슈바인슈타이거가 바이에른 뮌헨에 있었을때 오른쪽 윙에서 주로 오른쪽에서 뛰었다고 드렀습니다. 저는 그를

페이지 1 중 2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