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축구 뉴스

09/10/2014  Report by Mark Froggatt
페이지 1 중 2 다음 » 

디 마리아, no.7에 감동받다

앙헬 디 마리아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전설의 7번 셔츠에 합류했다. 잊지못할 명장면을 보여주며, 9월의 선수에 뽑히면서, 아르헨티나 클럽 기록 계약이 그의 멘체스터 유나이티드 선수로서의 예외적인 시작이 되었다. 

9월의 선수에 뽑힌 것을 감사해하며, 디 마리아는 일요일 에버튼 전에서 2-1의 스코어로 이기는데, 오프닝 골을 넣음으로 그가 이렇게 이달의 선수로 뽑힐 수 있었다고 말했다. 

ManUtd.comMUTV와의 독점 인터뷰에서, 디 마리아는 그가 팀에서 전설적인 번호를 왜 받게되었는지에 대해 말했다. "동기 부여가 됐어요. 이 셔츠를 입으면 데이비드 베컴이 된 것 같고,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된 것 같은 기분이 들거든요. 정말 꿈 꾸는 듯한 기분입니다."

"클럽에서 제게 이 셔츠를 준데는 더 자신감을 갖고 뛰라는 의미가 들어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이 번호를 더 기쁜 마음으로 받을 수 있었어요."

디 마리아는 호날두와 2009년에 팀을 떠난 레알 마드리드의 스타와 이전 동료 였지만, 이번 여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 온 선수이다. 

"여기로 오기 전에, 그 친구가 제게 이런 말을 해줬어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굉장히 큰 클럽이라고. 여기 오게 되어 정말 기쁘고, 제게도 정말 잘 된 일인 것 같습니다." 디 마리아는 호날두와의 이야기를 떠올리며 말했다. "그 당시에 우린 확실하게 정해진 것이 없었어요. 제가 여기 오는지 아닌지에 대해 확신이 없었거든요. 그래서 너무 깊게 생각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그렇지만 그 친구가 제게 해준 말은 제가 내린 결정에 정말 많은 도움이 되었죠."

아직 디 마리아가 팀에서 5경기밖에 뛰어보지 않았지만, 그는 남아메리카 선수들에게는 쉽지 않았을 프리미어 리그의 페이스와 힘에 다 적응한 듯 보인다. 빠른 적응을 할 수 있었던 데는 루이스 감독의 훈련이 도움이 많이 되었다. 디 마리아는 루이스 감독에 많은 존경을 보냈다.

"우리 팀은 잘 해나가고 있습니다. 루이스 감독님이 팀을 맡는다는 것이 제가 여기 온 이유이기도 합니다. 감독님께서 제게 팀으로 오라고 하셔서, 참 감사드리고 있습니다. 그 때 정말 기분이 좋았어요. 그리고

페이지 1 중 2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