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축구 뉴스

22/10/2013  Report by Ian McLeish

퍼거슨 전 감독 자서전 출간

알렉스 퍼거슨 경은 런던에서 그의 자서전 출간을 기념해 열린 기자회견에서 몇 가지 이슈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최근 호주 국가대표팀 감독직을 맡으려 했다는 루머에 대해서는 강하게 부인하며 “맨유 감독직 은퇴는 감독생활을 끝내는 것을 의미했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지난 세월 동안 FA가 잉글랜드 감독직을 두 번이나 제안했던 것을 밝혔다.

“잉글랜드를 강등시킬 최고의 기회였다” 퍼거슨이 농담했다. “거절하는데 10초도 걸리지 않았다. 내가 잉글랜드 감독을 맡는 것은 불가능하다. 그러고서 스코틀랜드로 돌아가는 것이 가능하겠는가?”

데이비드 베컴, 로이 킨 그리고 웨인 루니와 같은 스타 선수들과의 관계 또한 자서전에서 밝혀진다. 그리고 오늘날의 축구, 즉 카타르 월드컵, 인종차별 그리고 독일 축구의 부흥 등에 대한 그의 생각도 엿볼 수 있다. 그는 또한 맨유가 지난 세월 동안 맞닥뜨린 도전들에 대해서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맨유는 항상 도전을 받아들이는 팀이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게 도전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

페이지 1 중 2 다음 » 


알렉스 퍼거슨, '나의 자서전'

“맨유 감독이 처음 되었을 때, 맷 버스비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았다. 데이비드 모예스를 같은 식으로 도와주고 싶다. 그는 많은 지지를 받고 있다. 맨유는 어려운 출발을 했지만 맨유는 출발이 나쁘더라도 리그 우승을 할 수 있는 유일한 팀이다. 한번 상승세를 타면 잘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