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축구 뉴스

13 January 2013  Reported by Kim

맨유, 리버풀에 2-1 승리

잉글랜드 최고의 라이벌 매치 ‘레즈더비’의 승자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였다.

맨유는 13일 밤 10시 30분(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라포드에서 열린 ‘2012/2013 잉글리쉬 프리미어리그(EPL)' 22라운드 리버풀과의 경기에서 판페르시의 선제골과 비디치의 결승골에 힘입어 2-1로 승리 했다.

리그 최고의 더비매치인 만큼 양 팀 모두 베스트 멤버를 총출동시켰다. 맨유는 리그 득점 1위를 판 페르시를 배치했고 루니가 부상으로 빠진 자리에 웰벡을 투입했다. 중원에는 카가와, 캐릭, 클레벌리, 카가와를 투입해 볼 점유율을 높이는데 중점을 뒀다. 반면, 리버풀은 득점 2위 수아레스와 스털링, 제라드를 중심으로 빠른 템포의 공격 축구를 펼쳤다.

예상대로 경기 초반부터 팽팽한 경기가 전개됐지만 리그 득점 1위 판페르시의 존재감이 빛났다. 전반 18분 왼쪽 측면에서 에브라의 낮고 빠른 크로스가 연결됐고 판페르시가 방향만 바꿔놓는 감각적인 슈팅으로 골문을 열었다. 리버풀은 맨유의 강력한 압박에 잦은 패스미스를 범했고 전반 막판 판페르시에게 힐킥을 허용하는 등 위기를 맞기도 했다.

양 팀 모두 후반 시작과 함께 승부수를 던졌다. 맨유는 부상을 입은 영을 대신해 발렌시아를 투입했고 리버풀은 루카스를 빼고 스터리지를 투입해 공격을 강화했다. 판페르시의 정확한 킥 능력이 빛났다. 후반 8분 웰벡이 얻어낸 프리킥을 판페르시가 정확한 크로스를 연결했고 문전 쇄도하던 에브라와 비디치의 머리에 연달아 맞으면서

페이지 1 중 2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