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축구 뉴스

05/01/2013  Report by Ben Hibbs
페이지 1 중 2 다음 » 

교체 선수가 맨유 구했다

알렉스 퍼거슨 감독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업튼 파크에서 열린 FA컵 3라운드 경기에서 극적인 막판 동점골로 웨스트 햄과 무승부를 이룬 후 팀을 절대 평가절하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라이언 긱스와 로빈 판 페르시는 맨유가 1-2로 뒤지던 후반 교체 투입됐다. 맨유는 전반전 터진 톰 클레버리의 선제골로 앞서나갔지만, 제임스 콜린스에게 연속 두 골을 내줬다.

맨유의 패배로 경기가 끝날 것 같던 순간에도, 팬들은 어쩔 수 없는 패배 앞에 팀을 용서할 수 있다고 생각했을 것이다.

퍼거슨 감독은 ITV Sport와의 인터뷰에서 "우리 팀에 대해 그래서는 [평가절하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분명히 2분이나 3분을 남겨두고 1-2로 뒤지고 있을 때는, 그저 행운을 바랄 뿐이다."

맨유의 동점골은 골문 앞 혼전 상황에서도 나온 골도, 행운이 따른 골도 아니었다. 긱스의 패스와 판 페르시의 마무리는 최고였다. 퍼거슨 감독은 "골이 들어간 방법, 라이언 긱스의 패스나 로빈 판 페르시의 첫 번재 터치와 마무리는 단연코 세계 수준이었으며, 단연코 환상적이었다고 말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판 페르시는 이날 경기에서도 득점 행진을 이어갔다. 퍼거슨 감독은 맨유에서의 첫 시즌 강력한 영향력을 보여주고 있는 판 페르시에 대해 "새로운 클럽에 합류하는 것은 도전이라 생각한다"며 감탄을 표했다. "그러나 그의

페이지 1 중 2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