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축구 뉴스

24/09/2012  Reported By June
페이지 1 중 3 다음 » 

박지성의 QPR, 토트넘에 패

시즌 첫 승을 예감케 하는 경기력이었다. 퀸즈파크 레인저스(QPR)는 2012/2013시즌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 토트넘 홋스퍼 원정에서 경기 내내 도전적인 자세를 취했고, 선제골을 뽑아내며 기선을 제압했다. 하지만 결과는 패배였다. 또 다시 첫 승을 신고하는데 실패했다.

빛과 그림자는 명확했다. 성실한 플레이로 선제골을 기록한 공격수 보비 자모라는 리그 3호골을 기록했다. 이는 QPR이 기록한 총 득점수와 같다. 오직 자모라만이 QPR 선수들 중 골맛을 봤다. 자모라는 올시즌 공식 경기 가운데 유일하게 승리한 캐피털 원컵 월솔과의 경기에서 1골 1도움의 원맨쇼를 펼치기도 했다.

지난주말 첼시와 리그 4라운드 경기에 데뷔한 브라질 출신의 베테랑 골키퍼 줄리우 세자르는 토트넘전에서도 자신의 클래스를 입증했다. 첼시전 무승부를 이끈 일등공신인 세자르는 토트넘의 수 많은 추가 득점 기회를 저지하며 경기 종료 직전까지 QPR이 포기하지 않을 수 있는 버팀목으로 활약했다. 세자르는 이날 무려 8개의 선방을 기록했다.

섬세한 볼 터치와 운반 능력 창조성을 보인 에스테반 그라네로, 문전에서 탄탄한 수비를 펼친 센터백 클린트 힐 역시 인상적인 경기력을 보였다.

문제는 2선과 측면에 있었다. 데이비드 호일렛은 자모라의 결정적인 패스를 받았지만 슈팅 타이밍을 놓쳤다. 숀 라이트필립스는 전성기의 번뜩임을 완전히 잃었다. 박지성 역시 측면에서 부지런히 뛰었으나 공격의 불꽃이 되지

페이지 1 중 3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