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축구 뉴스

15/09/2012  Reported By Adam Bostock
페이지 1 중 2 다음 » 

뷔트너, 꿈의 데뷔전

알렉산더 뷔트너가 데뷔전을 치렀다. 그리고 데뷔전에서 그림 같은 데뷔골을 넣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올 시즌 첫 크린 시트에 기여했다.

뷔트너는 위건과의 경기에서 4-0 승리에 일조했다. 경기 후 기쁜 마음으로 MUTV와의 인터뷰에 응했다. 그는 “만약 경기에 투입된다면 그(퍼거슨 감독)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줘야 겠다는 생각을 하고 경기에 임했다. 그리고 그대로 한 것 같다”며 경기 소감을 밝혔다.

그는 “처음으로 1군에서 경기를 소화할 수 있었던 것 만으로도 기쁘다. 더군다나 승리를 거둘 수 있어 기쁘다. 치차리토에게 패스를 해 줘서 그가 득점에 성공해 도움까지 기록했다. 꿈을 꾸는 것 같다”고 말했다.

뷔트너는 레프트백인 에브라가 금요일 훈련에서 부상을 당해 그라운드에 오르지 못해 대신 깜짝 데뷔전을 가졌다. 하지만 데뷔전에 대한 부담은 없었다고 한다.

그는 “어제 내가 선발로 나설 것이라는 말을 들었다. 그라운드에 나서는 순간 까지는 긴장되지 않앗다. 하지만 많은 이들 앞에서 경기를 하는 것 자체가 긴장스러운 것은 어찌보면 당연한 일이다”고 말했다.

네덜란드 출신의 뷔트너는 “네덜란드에서는 23000명 정도의 관중 앞에서 경기했다. 많은 이들이 보는 앞에서 경기를 하는 것 자체는 정말 아름다운 일이다”고 말했다.

페이지 1 중 2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