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축구 뉴스

02/10/2012  Reported by Adam Marshall
페이지 1 중 2 다음 » 

루니를 칭찬한 판 페르시

로빈 판 페르시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입단한 이래 골 풍년을 즐기고 있지만, 어시스트 또한 더 많이 올리고 싶다고 말했다.

아스날에서 올 여름에 합류한 판 페르시는 CFR 클루이를 상대로 두 골을 넣어 지난 8경기에서 7골을 득점하게 되었다. 하지만 그는 자신이 올드 트래포드에서의 삶에 완벽하게 적응한 뒤에는 더 발전된 모습을 기대해도 좋다고 말했다.

“내가 점점 더 나아지고 있다고 느낀다.” 얼마나 적응된 것 같냐는 질문에 판 페르시가 ITV에 말했다. “어시스트를 더 올리고 싶다. 7골을 넣었지만, 내가 누누히 강조했듯 나는 득점에만 신경쓰지 않는다. 물론 승리가 제일 중요하지만, 어시스트도 더 많이 올리고 싶다. 지금까지는 어시스트를 하나밖에 못 했으니 분발해야 할 것 같다. 지금 잘 하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더 발전할 여지는 충분하다.”

3-2로 패한 토트넘전에서 신지 카가와의 골을 어시스트한 판 페르시는 클루이전 결승골이 마음에 들었다고 말했다. 웨인 루니의 영리한 패스에 이은 멋진 마무리였다.

“오늘 두 번째 골이 내가 유나이티드에서 넣은 최고의 골인 것 같다.” 그가 말했다. “다시 골 장면을 봐야겠지만, 골이 들어갈 때 느낌이 좋았다. 모든 건 좋은 패스에서 시작된다는 점에서 루니에게 감사한다. 그런 패스를 넣어줄 수 있는 선수는 몇 안 된다. 우리 팀의 골을 만들어 나가는 과정이 좋았고, 공이 루니에게

페이지 1 중 2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