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축구 뉴스

05/07/2012  Reported by Kim
페이지 1 중 2 다음 » 

예능감 폭발 박지성, 히딩크 품에

박지성이 2002 월드컵 멤버들의 노화(?)에 안타까움을 내비쳤다.

박지성은 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 월드컵 대표팀 초청 '하나은행 K리그 올스타전 2012' 경기가 끝난 후 기자회견에서 감동적인 소감으로 말문을 열었다. 먼저 "2002 멤버들이 다시 경기를 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하지 못했는데 (안)정환이 형이 좋은 기회를 만들어줬다. 형들을 바라보면서 많은 걸 배웠고 성장했다"고 의례적인 말을 꺼낸 후 "오늘 형들이 뛰는 걸 보면서 상당히 안타까웠다"는 말로 취재진을 폭소케 했다.

이날 '팀 2002' 멤버로 나선 선수들은 현역에서 은퇴한 이들이 대부분이었다. 마음만큼 몸이 따라주지 않았고 체력적으로도 힘에 부치는 모습이 역력했다. 세계 최정상 클럽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여전히 현역으로 뛰고 있는 박지성이 보기에는 안타까울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곧 "2002 월드컵 이후에 또 다른 추억을 만든 것 같아 기분이 좋았다"고 소감을 정리했다.

박지성은 이날 '팀 2002'가 1-3으로 뒤지고 있던 전반 30분 추가골을 성공시켰다. 골 세레모니가 인상적이었다. 골망 뒤로 돌아가 관중석을 향해 '쉿' 동작을 취한 후 반대편 벤치에 있던 히딩크를 향해 달려가 안겼다. 2002 월드컵 조별리그 포르투갈전에서의 골 세레모니를 재현한 순간이었다.

페이지 1 중 2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