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축구 뉴스

28 January 2012  Report by Kim

맨유, FA컵 리버풀전 1-2 패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의 '산소탱크' 박지성이 시즌 3호골을 넣었다. 하지만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랬다. 맨유는 FA컵에서 탈락했다.

맨유는 28일(현지시간) 영국 리버풀에 위치한 안필드에서 리버풀을 상대로 2011/ 2012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32강전을 가졌다. 이 경기에서 맨유는 박지성의 고군분투에도 불구하고 카윗과 아게르에게 골을 내줘 1-2로 패했다.

경기에 승리한 리버풀은 FA컵 16강에 진출했다. 반면 맨유는 칼링컵, 챔피언스리그에 이어 FA컵에서도 탈락하게 되었다. 유로파리그와 리그에 전념해야 하는 상황이다.

양팀 라인업...박지성 선발
양팀은 역사적으로 치열한 라이벌 관계를 유지해왔다. 홈팀인 리버풀은 최근 몇 시즌 동안 소위 '빅4'라고 불리는 리그 상위권 타이틀과 거리가 멀어졌다. 하지만 최근 칼링컵 결승 진출을 확정하며 팀 분위기가 좋았다. 달글리시 감독은 최전방에 다우닝, 캐롤, 막시를 배치해 공격을 맡겼다. 중원에는 엔리케, 캘리, 제라드, 헨더슨이 배치되었다. 수비에는 아게르, 스크르텔, 캐러거가 나섰다.

원정에 나선 맨유는 최근 펼쳐진 리그 경기에서 승리를 기록했지만, 올 시즌 칼링컵과 챔피언스리그에서 탈락했다. 때문에 FA컵에 대한 절박함이 더했다. 알렉스 퍼거슨 감독은 최전방에 웰백을 배치하고 발렌시아, 박지성,

페이지 1 중 6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