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축구 뉴스

23/05/2011  Reported BY KIM
페이지 1 중 2 다음 » 

[인터뷰] 박지성, 블랙풀전 인터뷰

 ‘1골 1도움’ 맹활약을 펼치며 맹활약을 펼친 ‘산소탱크’ 박지성이 경기 후 인터뷰를 통해 우승에 대한 기쁨과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 대한 다부진 각오를 나타냈다.

박지성은 22일(현지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라포드에서 블랙풀을 상대로 2010/201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최종전을 가졌다. 이 경기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는 박지성의 선제골을 비롯해 안데르송, 오언의 추가골과 상대의 자책골에 힘입어 4-2 승리를 거두었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박지성은 “우승 축하 세레머니도 있었기 때문에 좋은 분위기를 위해서라도 이기고 싶었다”며 경기에 대한 소감을 나타내는 한편 “또 다시 우승을 거두어 기쁘다. 하지만 시즌이 완전히 끝난 것은 아니다. 마지막까지 잘 하도록 하겠다”며 오는 28일 개최되는 바르셀로나와의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앞두고 집중력을 잃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 경기에서의 승리로 우승을 거둔 맨유는 2위 첼시와의 승점차를 9점으로 벌이며 시즌을 마무리했다. 현지 언론은 1위와 2위의 승점차가 예상보다 크게 나타났다고 지적하며 맨유의 저력을 칭찬했다. 박지성은 맨유의 우승 원동력에 대해 “모든 선수들이 노력을 했다. 오늘 경기에 나선 11명 뿐만 아니라 모든 1군 선수들이 함께 노력했다”며 우승의 영광을 팀 동료들에게 돌렸다.

박지성은 전반 21분 팀의 선제골을 기록했고, 안데르송의 추가골을 도왔다. 뿐만 아니라 공수를 넘나드는 활약으로 팀의 승리에 일조했다. 올 시즌 8골로 2005년 맨유 입단 이래 한 시즌 최다골을 기록했다. 박지성은

페이지 1 중 2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