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축구 뉴스

15/06/2011  Reported BY KIM
페이지 1 중 3 다음 » 

박지성, 자선경기 성황리 개최

박지성 JS 파운데이션 이사장이 이끄는 ‘JS 프렌즈’는 15일 오후 8시(한국시각) 베트남 호치민시 통낫 경기장에서 열린 베트남 실업팀 나비뱅크SG와의 ‘제 1회 두산 아시안 드림컵 2011’ 경기에서 3-4로 졌다. 나비뱅크의 골폭풍에 미우라 카즈요시, 이청용, 박지성의 만회골은 빛이 바랐다.

근 1만 7,000명의 베트남 현지 팬들 덕에 뜨거운 열기 속에서 치러진 이날 경기에서 JS 프렌즈는 박지성, 나카타 히데토시, 미우라 카즈요시, 이청용, 기성용 등 한국과 일본을 대표하는 축구 스타들을 선발로 내세웠다. 무릎 부상 중인 정대세는 선발로 나섰지만 5분 만에 정조국과 교체됐다.

JS 프렌즈는 한국과 일본의 절묘한 조합으로 공격진을 꾸렸다. 박지성과 나카타를 중원에 내세웠고 이청용과 마에다가 양 측면을 맡았다. 최전방은 미우라와 정조국의 차지. 이례적으로 뒤섞여 경기를 펼친 이들은 전반 초반 유기적인 움직임을 보였다. 골문은 현역 일본 수문중 가와시마 에이지가 지켰다.

JS 프렌즈는 전반 8분 나비뱅크 흑인 공격수 오차야 조셉의 개인기에 속수무책으로 당한 끝에 선제골을 실점하며 끌려가기 시작했다. 16분 정조국의 감각적인 힐패스를 미우라가 날카로운 오른발 슛으로 동점골을 넣으며 따라가는가 싶더니, 26분 응윙꽝하이에게 역전골을 허용했다.

JS 프렌즈의 박지성이 경기를 뒤집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최후방부터 최전방까지 쉴새없이 움직이며 기회를 노렸다. 그러나 팀 동료들과의 불협화음을 보여 공격은 마무리 단계까지 가지 못했다. 나비뱅크 선수들은 온 몸을 던져 박지성의 공격을 차단하는 모습이었다.

페이지 1 중 3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