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축구 뉴스

28 July 2011  Reported By KIM

박지성 골! MLS 올스타에 4-0 승리

박지성이 세계적인 스타 데이비드 베컴과 티에리 앙리 앞에서 멋진 골을 터뜨렸다. 팀은 4-0 완승을 거뒀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는 28일 오전(한국 시간) 미국 뉴욕 레브 불 경기장에서 메이저리그사커(MLS) 올스타팀과 대결을 벌였다. 맨유는 4-4-2 포메이션으로 나왔고, 박지성과 애슐리 영을 양 측면에 세우고 디미타르 베르바토프와 웨인 루니를 최전방에 배치했다. 이에 맞서는 MLS올스타는 베컴과 앙리를 내세웠다.

측면 미드필더로 나선 박지성은 활발한 움직임을 보여줬고, 골까지 터뜨렸다. 안데르송의 선제골로 앞서가던 전반 45분 추가골을 넣었다. 왼쪽 측면에서 수비수를 제친 후 그대로 왼발 강슛을 날려 골망을 흔들었다. 박지성의 강력한 슈팅은 그대로 골대 오른쪽 상단을 꿰뚫었다. 골키퍼가 몸을 날렸지만 소용없었다.

맨유는 후반전에도 순항했다. 후반 6분 만에 베르바토프가 세 번째 골을 터뜨렸다. 박지성은 후반 16분 교체됐다. 맨유는 후반 23분 교체로 들어온 데니 웰벡의 오른발 강슛으로 4-0을 만들었다. 이후에도 맨유의 공세는 계속됐고, MLS올스타는 간간히 역습을 펼쳤지만 반전의 계기를 잡지 못했다. 결국 경기는 그대로 끝났다.

박지성은 미국 투어에서 절정의 기량을 선보이고 있다. 그는 4경기에 출전해 3골 1도움을 기록했다. 앞으로의 전망도 밝다. 알렉스 퍼거슨 감독이 2년 재계약을 제안했고, 박지성도 팀에 남겠다는 뜻을 확실히 했다.

페이지 1 중 2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