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축구 뉴스

31/01/2011  Reported By SportalKorea

대표팀 은퇴 박지성, '행복했다'

영원할 것만 같았던 한국 대표팀의 캡틴 박지성(30,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이하 맨유)이 대표팀 유니폼을 벗는다. 박지성은 기자회견을 갖고 성인 대표팀의 일원으로 활약한 지난 11년간의 기억을 돌이켰다.

박지성은 31일 오전 11시 서울 축구회관에서 가진 공식 기자회견에서 “아직은 이른 나이라고 생각하지만 (대표팀 은퇴를) 결정할 수 밖에 없었다”고 태극마크를 반납하는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는 “11년 동안 대표팀에서 뛰었던 것에 대해서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행복한 일이 많았다”고 지난 11년을 회상했다. 가장 행복했던 순간으로는 4강 신화를 이룩한 2002 한일 월드컵을 꼽았고 가장 아쉬웠던 순간으로는 아쉽게 3위에 그친 이번 아시안컵을 들었다.

지난 2000년 4월 라오스와의 아시안컵 1차 예선을 통해 성인 대표 무대에 데뷔한 박지성은 2002 한일 월드컵, 2006 독일 월드컵, 2010 남아공 월드컵, 2011 아시안컵 등 굵직한 국제대회에 핵심 선수로 활약했다. 이번 아시안컵에서는 대망의 센추리 클럽(A매치 100경기 출장)에도 가입하며 명실상부 한국 축구의 대들보임을 입증했다.

하지만 박지성은 대표팀을 은퇴하기에는 다소 이른 나이인 서른에 태극마크를 반납했다. 무릎 부상의 여파가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결국 일본과의 아시안컵 준결승전이 그의 대표팀 마지막 경기로 남게 됐다. 박지성은 A매치 100경기 13골 13도움을

페이지 1 중 5 다음 » 


"11년 동안 대표팀에서 뛰었던 것에 대해서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행복한 일이 많았다. 어렸을 적부터 꿈꿔왔던 대표팀 유니폼 입었던 것 자체가 영광스럽다. 아직은 이른 나이라고 생각하지만 결정할 수 밖에 없었다는 것을 아쉽게 생각한다. 대표팀 남아있는 선배들에게 미안한 생각이 든다. "

-박지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