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축구 뉴스

29/01/2011  Reported By DongHwan Kim
페이지 1 중 2 다음 » 

박지성, '대표팀 은퇴? 귀국 후 밝힐 것'

'캡틴' 박지성(30,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이 귀국과 함께 국가대표팀 은퇴와 관련한 공식 입장을 밝히겠다는 뜻을 전했다.

대한축구협회는 오는 31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11시 축구회관 5층 대회의실에서 박지성의 국가대표 은퇴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소속팀 맨유로부터 휴가를 받은 대표팀과 함께 30일 귀국할 예정이다.

현재 박지성의 몸 컨디션은 그리 좋지 않은 상황이다. 그의 무릎은 시한폭탄과 같다. 앞으로 대표팀과 소속팀 맨유를 오가는 강행군을 계속 펼칠 경우 언제 터질지 모르는 상황이다. 이로 인해 박지성은 모두가 박수칠 때 국가대표에서 물러나겠다는 의지를 확고히 다진 것으로 보인다. 실제 그는 아버지 박성종 씨를 통해서도 여러 차례 은퇴 의사를 밝힌 바 있다.

28일 우즈베키스탄과의 3/4위전이 끝난 뒤 취재진과의 만남에 응한 박지성은 국가대표 은퇴와 관련한 질문 공세에 "국가대표팀 은퇴와 관련한 것은 귀국한 뒤 모두 밝히겠다"라며 말을 아꼈다.

이어 그는 전반 17분 구자철의 선제골 이후 골 뒤풀이로 너나 할 것 없이 모두 벤치에 있던 자신의 향해 손을 가리킨 것에 대해 "아무것도 몰랐다"라며 멋쩍은 웃음을 지었다. 하지만 그의 담담한 얼굴에는 이날 경기를 끝으로 국가대표에서 물러나는 자신을 위해 깜짝 이벤트를 펼쳐준 선수들에 대한 감사와 애정이 한껏 묻어났다.

페이지 1 중 2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