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축구 뉴스

06/12/2011  Report by Adam Bostock
페이지 1 중 2 다음 » 

플래쳐: 6년 전 벤피카전 떠올려야

대런 플래처는 바젤 원정을 떠나기 전 맨유의 젊은 선수들에게 교훈을 남겼다.
정확히 6년 전 수요일, 퍼디난드, 박지성, 긱스, 루니 등이 활약하던 맨유는 벤피카 원정 경기에서 패하며 챔피언스리그 예선 탈락의 아픔을 맛봤다. 맨유가 벤피카에 1-2로 지던 당시 벤치 멤버였던 플래쳐는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잘 치르지 못하면, 좋지 않은 결과를 맞이하는 경험을 이미 했다. 따라서 그러한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면서 “그 날의 실망감을 경험한 선수는 이제 많이 남아 있지 않다. 젊은 선수들에게 계속 일러 줄 것”이라 말했다.

바젤전을 이기거나 비겨야만 16강에 진출할 운명에 놓인 맨유. 이 모든 것은 지난 올드 트라포드 홈 경기 때 승점을 따 놓지 못한 결과다. 2005년 가을, 맨유는 홈에서 릴과 비야레알에 0-0으로 비겼다. 2011년 현재, 골을 기록하기는 했지만, 이긴 경기가 없어 그 때와 승점은 같다. 플래쳐는 “챔스리그에서 홈 경기를 이기지 못한다면, 그 이후는 쉽지 않다”면서 “바젤과 벤피카와의 홈 경기서 모두 비겼고, 그 결과가 현재 우리의 모습이다. 하지만 지난 일을 어떻게 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또 “우리는 단지 지금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하는 지, 우리가 어느 위치에 있는지 또 장애물은 무엇인지 파악하는 것 만 할 수 있다. 다시 말해 바젤에 가서 지지 않고, 이기려고 노력하는 것이다”고 덧붙였다.

플래쳐는 “우리는 이미 1차전 전부터 바젤의 공격력이 얼마나 대단한지 파악했다”면서 바젤이 위험한 상대임을 시인했다. 또 “우리는 다른 팀을 상대할 때와 마찬가지로 그들의 DVD를 봤다. 그들은 항상 기회를 창출했고, 훌륭한 스트라이커들이 많다. 그들은 아무 것도 잃을 것이 없다는 태세로 경기에 임할 것이다. 그들은

페이지 1 중 2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