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축구 뉴스

07/04/2011  Reported By ManUtd.KR
페이지 1 중 2 다음 » 

[인터뷰] 박지성, 첼시전 긍정적 결과

‘맨유 살림꾼’ 박지성(30)이 첼시 원정 출전을 통해 컨디션에 큰 도움이 되었다며 환영의 뜻을 표시했다.

박지성은 6일(한국시간 7일 새벽) 영국 런던에 위치한 스탬포드 브릿지 경기장에서 열린 2010/2011 UEFA챔피언스리그 첼시와의 8강 1차전에서 선발 출전해 후반 추가시간 교체 아웃될 때까지 총 94분간 활약하며 1-0 승리에 일조했다.

알렉스 퍼거슨 감독은 2일 웨스트햄 원정에서 부상 복귀한 박지성을 나흘 만의 빅매치에 다시 선발 기용해 든든한 신뢰를 보냈고, 박지성은 충실한 전술 이행으로 화답했다. 맨유는 전반 24분 터진 웨인 루니의 선제골을 끝까지 지켜내 1-0 승리를 거두었다.

경기 후 공동취재구역에서 만난 박지성은 “오늘 경기가 체력적으로 큰 도움이 될 것 같다”라며 경기 소감을 밝혔다. 박지성은 “앞으로 일정이 굉장히 타이트하다. 컨디션을 잘 조절해가면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라며 컨디션 회복을 자신했다. 부상 복귀의 우려라고 할 수 있는 컨디션 조절과 실전감각 회복에 이날 승리가 큰 힘이 되어준 것이다.

자신의 경기력에 대해선 “100% 만족하진 않지만, 팀이 이겼기 때문에 만족한다”라고 대답했다. 지난 첼시 원정(3월1일)에서 당했던 1-2 패전 부담의 물음에 박지성은 “첼시 원정에서 언제나 내용은 좋았는데 가끔 안 좋은 결과가 나왔을 뿐이다. 오늘은 결과가 좋았다”라며 대수롭지 않게 넘겼다.

부상자 복귀가 이어지고 있는 선수단의 분위기 호전 소식도 알렸다. 박지성은 “전체적으로 분위기가 좋다. 시즌 끝날 때까지 분위기를 이어갔으면 좋겠다”라고 대답했다.

페이지 1 중 2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