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축구 뉴스

21/03/2010  Reported by DW KIM

박지성 득점과 더불어 응원가도 폭발!

11일 만에 다시 폭발한 ‘산소탱크’ 박지성의 득점포에 그의 응원가도 함께 폭발했다.

21일(이하 현지시간) 올드 트라포드에서 개최된 2009/201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31라운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와 리버풀의 경기에서 박지성이 득점을 기록했다. 토레스와 루니의 골로 1-1, 팽팽한 양상을 펼치던 이 경기에서 박지성은 후반 15분 결승골을 기록했고, 팀은 2-1 승리를 거두었다.

박지성의 득점이 폭발한 순간, 리버풀을 비하하는 가사가 담긴 박지성의 응원가인 일명 ‘개고기 송’이 올드 트라포드를 덮었다. 7만 여 관중들은 최근 연일 득점포인트를 기록하고 있는 박지성이 다시 한 번 ‘득점 본능’을 뽐내자 자리에서 모두 일어나 박지성을 연호하며 기립박수를 보냈다.

맨유와 리버풀과의 라이벌 경기라는 특수성 때문에 박지성의 응원가는 그의 출전 여부와 관계 없이 항상 사랑을 받아왔다. 하지만, 박지성이 리버풀전에서 직접 골을 기록해 승리를 이끌며 자신의 응원가의 데시벨을 높인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다. 홈 팬들은 수 차례 박지성의 응원가를 불렀고, 경기가 끝난 후에도 그의 노래는 계속되었다. 팬들의 환호 속에 박지성은 후반 43분, 스콜스와 교체되어 그라운드를

페이지 1 중 2 다음 » 


박지성의 득점이 폭발한 순간, 리버풀을 비하하는 가사가 담긴 박지성의 응원가, 개고기송이 올드 트라포드를 뒤덮었다
-김동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