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축구 뉴스

26/06/2010 
페이지 1 중 2 다음 » 

박지성, '희망 봤다'

“유럽이나 남미팀들과 대등하게 싸웠다. 한국 축구에 희망을 보았다” (박지성, 한국 미드필더)

박지성이 8강행 실패에 아쉬워하면서도 한국 축구의 희망을 봤다며 밝은 미래를 그렸다.

한국은 26일 밤(한국시간) 우루과이와의 남아공 월드컵 16강전에서 1-2 분패를 당했다. 루이스 수아레스에게 선제골을 내준 후 이청용이 동점골을 기록했다. 하지만 수아레스에게 또 다시 한 골을 허용해 패배를 기록했다.

그럼에도 한국은 객관적 전력에서 앞서 있다는 우루과이를 맞아 선전을 펼쳤다. 선제골 이후 파상공세를 펼쳐 기어이 동점골을 만들어냈다. 동점골 이후에도 많은 득점 기회를 만들며 우루과이를 위협했다.

경기 후 ‘SBS'와의 인터뷰에 나선 박지성도 이 부분을 주목했다. 박지성은 “결과가 아쉽다”면서도 “어린 선수들이 좋은 기량을 보여줬다. 한국 축구가 유럽이나 남미와 대등하게 싸웠다는 것은 희망이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박지성은 아직 한국이 세계적 강호와는 차이가 있다고 밝혔다. 한국은 조별 리그 2차전에서 아르헨티나에 1-4 완패를 당하기도 했다. 박지성은 “세계의 강호들과는 실력차가 있었다”고 전했다.

페이지 1 중 2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