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축구 뉴스

05/07/2010 
페이지 1 중 2 다음 » 

박지성, 친선경기서 감독 변신

박지성(29,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 감독을 맡는다면? 상상 속에서나 가능한 일이 그라운드 위에서 펼쳐졌다.

박지성은 3일 오후 5시 안산 와~ 스타디움에서 열린 '다문화가정과 함께하는 자선 축구 경기'에서 2010 남아공 월드컵 참가 선수가 주축으로 구성된 자선축구 올스타팀 감독으로 깜짝 데뷔전을 치렀다.

사실 박지성의 감독 데뷔전은 미리 예고됐던 이벤트는 아니었다. 원래 박지성은 우루과이와 16강전에서 당한 발목 부상으로 인해 벤치에 앉아 월드컵 기간 동안 보여준 국민들의 뜨거운 성원과 애정에 보답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자선 경기의 코칭 스태프로 참석할 예정이었던 허정무 전 대표팀 감독이 개인사정으로 인해 불참하자 월드컵 대표팀 주장으로서 뛰어난 소통의 리더십을 발휘했던 박지성을 팀의 감독으로 세우는 데 모두가 동의한 것이다.

결국 유니폼이 아닌 정장차림으로 그라운드에 나선 박지성. 모두 예상치 못한 그의 모습에 더욱 열광적인 반응을 보였다. 박지성은 자신에게 쏟아지는 2만여 팬들의 함성과 카메라 세례에 다소 당황한 듯 겸연쩍은 미소를 지었지만 이내 진지한 표정과 함께 벤치를 지켰다.

이에 박지성과 함께 남아공 무대를 함께 누볐던 월드컵 영웅들은 생애 첫 감독을 맡은 박지성에게 잊지 못할 선물을 안겨 주었다. 박주영이 전반 10분 감각적인 로빙슛 득점 이후 다른 선수들과 함께 박지성에게 다가가 양

페이지 1 중 2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