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축구 뉴스

26/01/2010  Report by Ben Hibbs

퍼거슨, 큰경기 노하우 충분해

알렉스 퍼거슨 감독은 큰 경기 경험이 많은 맨유 선수들이 오는 목요일 새벽(이하 한국 시간) 맨시티와의 칼링컵 준결승 2차전과 같은 빅경기에 도움이 될 것이라 주장했다.

지난 주 퍼거슨 감독은 맨체스터 더비에서 승리해 칼링컵 결승에 진출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퍼거슨 감독은 “지난 1차전 때 출전 선수를 결정할 때 그 같은 고려를 했다. 결국 결승에 진출하는 것이 중요하다. 지난 1차전에서 우리는 결승에 갈 수 있음을 실력으로 보여주었다.”라고 얘기했다.

“지역 라이벌 간의 준결승 전이다. 자극이 되기에 충분히 중요한 사실이다.”

맨체스터 지역 라이벌 간의 대결로 긴장이 고조되고 있지만, 퍼거슨 감독은 경험이 많은 맨유 선수들이 2차전에서 더 유리할 것이라 생각하고 있었다.

“우리는 (어떻게 큰 경기를 다루면 되는 지에 관한) 노하우가 충분히 있다. 그것은 언제나 중요하게 작용한다. 내가 부임 한 이후, 맨유-리버풀 혹은 맨유-리즈와 같은 격렬한 라이벌 경기를 많이 치러왔다. 그때마다 선수들의

페이지 1 중 2 다음 » 


“결국 결승에 진출하는 것이 중요하다. 지난 1차전에서 우리는 결승에 갈 수 있음을 실력으로 보여주었다.”
-알렉스 퍼거슨 감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