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축구 뉴스

바클라이스 프리미어리그 11라운드

첼시 vs 맨유
11월 9일 1시
스탬포드 브릿지
06/11/2009 
페이지 1 중 2 다음 » 

프리뷰: 맨유vs첼시

프리미어리그의 강력한 두 우승 후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와 첼시가 맞붙는다. 첼시가 대부호 로만 아브라모비치의 영향 아래 빅클럽으로 성장한 이후 팽팽해진 양 팀의 대결은 올 시즌 선두 싸움의 향방을 결정할 전초전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맨유와 첼시는 한국시간으로 9일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2009/2010시즌 프리미어리그 12라운드를 치른다. 현재 8승1무2패(승점 25)를 기록중인 맨유는 이날 원정 경기에서 승리한다면 선두 첼시(승점 27)를 제치고 선두에 오를 수 있다. 한 경기를 덜 치렀지만 득실차에서 앞선 아스널(승점 22)이 바짝 추격해오고 있기 때문에 승리가 절실한 상황이다.

첼시의 막강한 '다이아몬드 창'
올 여름 AC 밀란을 떠나 첼시의 지휘봉을 잡은 카를로 안첼로티 감독은 지난 8월 열린 커뮤니티 실드에서 알렉스 퍼거슨 감독과 맨유의 천적임을 증명하며 우승했다. 당시 안첼로티 감독의 다이아몬드 4-4-2는 경기 내용 면에서도 맨유를 압도했다.

본격적인 시즌이 시작되고서도 안첼로티의 전술은 빛났다. 원톱 체제를 고수해온 전임 감독들과 달리 안첼로티는 디디에 드로그바와 니콜라 아넬카를 투톱에 세우고 마름모 형태로 미드필더를 배치했다. 첼시 이적 후 확고한 주전을 차지하지 못해왔던 미하엘 발락, 데쿠 등이 안첼로티 감독의 새로운 전술에선 핵심으로 거듭났다. 프리미어리그 최강으로 평가받는 수비진도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며 11라운드 현재 8실점만을 기록중이다.

첼시의 상승세에는 비단 중원과 수비진의 안정에만 있는 것이 아니다. 최근 물오른 드로그바와 아넬카의 득점력도 한 몫 한다. 특히 드로그바는 자신의 커리어 사상 최고의 활약을 펼치고 있다. 리그에서 9골을 넣었고 징계가 풀린 뒤 치른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의 챔피언스리그 4차전에선 혼자서 2골을 넣었다. 안첼로티 감독은 "현존하는 세계 최고의

페이지 1 중 2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