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축구 뉴스

26/05/2009  Reported by Ben Hibbs
페이지 1 중 2 다음 » 

퍼거슨, 이제 우리의 시대이다

과거 퍼거슨 감독의 유럽 원정대가, 유럽의 많은 엘리트 클럽들 사이에서 그가 원했던 위치로 맨유를 올려 놓고자 하는 열정을 불사를 수 있는 기회를 놓치며 실패했던 순간들이 있었다.

유럽을 지배하는 챔피언. 비록 바르셀로나의 저항이 예상되지만 맨유는 현재 유럽을 지배하고 있다. 하지만 퍼거슨 감독은 이를 증명하기 위한 더 많은 우승컵을 원하고 있다. 퍼거슨 감독은 로마에서 농담으로 자신이 지쳐서 잠든 꿈 속에서도 코칭 스태프 및 선수들과 작전 회의를 하는 꿈을 꿨다고 얘기했다.

단순히 리버풀이 가지고 있는 18번의 리그 우승 기록과 타이를 이루었다는 것을 가지고 할 일을 다했다라고 말할 수 없다. 이것은 챔피언스리그를 최초로 2연패 한다고 하더라도 마찬가지이다. 퍼거슨 감독은 더 큰 계획을 가지고 있고, 이번 목요일 결승전 승리는 그 목표를 위한 성공적인 스타트 혹은 연장선상이 될 것이다.

퍼거슨 감독은 기자회견에서 “여기 우리가 유럽의 강팀들 사이에서 우리 위치를 마련할 좋은 기회가 마련되었다. 우리 팀은 위대한 미래가 있는 팀이고 경험이 많은 젊은 팀이다. 앞으로 몇 년 동안은 더 좋은 성적을 올릴 것이다. 이번 결승전이 그 미래를 약속하는 날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강한 팀으로 간주되기 위해서, 챔피언스리그 2연패는 반드시 이루어 내야만 한다. 하지만 지난 몇 년간 불운했던 팀들을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이번에 우승을 해내야만 한다. 이것은 우리의 미래를 위한 전제조건이다. 우리나 바르셀로나 같은 팀은 강팀임을 입증하기 위해서는 챔피언스리그 우승 정도는 해내야 한다. 하지만 두

페이지 1 중 2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