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축구 뉴스

22/01/2009  Report by Nick Coppack

퍼거슨, '승점에 만족'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한국시각으로 15일 새벽 열린 위건 애슬레틱과의 경기에서 진땀나는 한 골 차 승리를 거두는데 그쳤다. 그러나 알렉스 퍼거슨 감독은 선수들이 보여준 경기력에 기뻐하고 있다.

맨유는 경기 시작 직후 터진 웨인 루니의 골을 끝까지 지키며 퍼거슨 감독이 "올 시즌 올드 트래포드에서 만난 최고의 팀"으로 꼽은 위건을 1-0으로 눌렀다.

퍼거슨 감독은 MUTV와의 인터뷰에서 "그간 얻은 통찰에 비추어 볼 때, 하프타임 전까지 승부를 결정지어야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위건을 상대해야 했다. 그들은 대단히 훌륭한 팀이었으며, 우리를 힘들게 했다. 위건이 무척 뛰어난 팀이라고 생각했다. 오늘의 승리는 우리에게 아주 좋은 결과다."

맨유는 위건전에서 승점 3점을 추가하며 바클레이스 프리미어리그 중간 순위 2위로 도약했다. 이는 맨유가 한국 시각으로 토요일 밤 열리는 볼턴과의 경기에서 승리할 경우, 선두에 등극할 수도 있다는 뜻이다.

퍼거슨 감독은 "언제 선두에 오를 수 있을지 걱정해서는 안 된다"면서도 "그러나 정상이

페이지 1 중 3 다음 » 


원정팀에게 박수를

"위건을 상대해야 했다. 그들은 대단히 훌륭한 팀이었으며, 우리를 힘들게 했다. 위건이 무척 뛰어난 팀이라고 생각했다. 오늘의 승리는 우리에게 아주 좋은 결과다."

- 알렉스 퍼거슨 감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