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축구 뉴스

22/01/2009  Report by Adam Bostock
페이지 1 중 2 다음 » 

퍼거슨 “단 1점의 차이, 운이 좋았다”

맨유가 칼링컵 준결승 1차전에서 더비 카운티에게 패하는 반전의 결과를 냈지만, 알렉스 퍼거슨 감독은 그 속에서 조금의 희망을 보았다. 

퍼거슨 감독은 프라이드 파크에서 더비 카운티가 여러 찬스들 중 단 한골만 성공시키는 모습을 본 후, 준결승 2차전에서 그의 팀이 낮은 언덕 보다는 큰 산을 노릴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퍼거슨 감독은 “긍정적인 것은 우리가 고작 1-0으로 졌다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경기 내용을 고려했을 때 맨유에게는 놀라운 결과이다. 우리는 4골을 더 잃을 수도 있었기 때문에 우리에게 1-0은 환상적인 결과이며, 이제 올드트라포드에 갈 일만 남았다. 올드트라포드에서의 경기는 다를 것이다.” 

준결승 2차전의 팀 스쿼드는 (현재와) 큰 차이가 없을 것이다. 하지만 퍼거슨 감독은 미들스보러, QPR 그리고 블랜번전 등의 경기에서 어린 유망주들이 활약을 본 후 여전히 그들이 맨유를 웸블리(결승)로 데려갈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퍼거슨 감독은 “나는 어린 선수들과 끝까지 함께 갈 것이라 생각한다.”라며 굳게 말했다.

페이지 1 중 2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