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축구 뉴스

06/09/2010  Report by Gemma Thompson
페이지 1 중 2 다음 » 

깁슨의 생애 최고의 날

맨유의 FA컵 5라운드 더비전 승리는 대런 깁슨에게 경기 최우수 선수, 골 득점 그리고 감독으로부터 열정적인 지지를 받은 최고의 날이었다. 

아일랜드 출신의 깁슨은 중앙 미드필드(나중에는 오른쪽 측면)에서 또 한번 뛰어난 플레이를 펼쳤으며, 하프타임 정각에 능숙한 발리슛으로 맨유의 두 번째 골 또한 작렬시켰다.

최근 깁슨의 인상적인 활약으로 알렉스 퍼거슨 감독은 그가 웸블리에서 열릴 칼링컵 결승전에 선발출전하게 될 것이라고 확인했다. 그리고 그 역시 그 날만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

기쁨에 가득찬 깁슨은 MUTV와의 인터뷰에서 “이번시즌 칼링컵에서 나는 매 경기마다 출전하는 등 좋은 행보를 보여왔기 때문에 결승전을 정말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나는 우리가 더비전에서 승리할 자격이 있었다고 생각하며, 골을 넣을 수 있어 기뻤다. 나는 훈련에서 박스 안으로 들어가 슛을 성공시키기 위해 열심히 노력해왔다. 골을 성공시켜 기쁘지만, 더 중요한 사실은 우리가 8강에 진출했다는 것이다.”

퍼거슨 감독의 선발 11에 들어가기 위해 최고의 실력을 가진 너무도 많은 선수들과 함께 중앙 미드필드 포지션에서 경쟁하면서 깁슨은 이따금씩 그의 출전 기회가 제한돼 있다는 것을 알았다. 그러나 미드필드의 오른쪽에서

페이지 1 중 2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