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축구 뉴스

22/01/2009  Report by Ben Hibbs
페이지 1 중 2 다음 » 

퍼거슨, '신예들에 기회 줄 것'

알렉스 퍼거슨 감독은 미들즈브러와의 칼링컵 3라운드 경기에서 최근 부상에서 복귀한 1군 선수들과 신예 선수들에게 기회를 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실험에만 목적을 두고 있는 것은 아니다. 퍼거슨 감독은 승리를 원하고 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지난 일요일 열린 첼시와의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귀중한 승점 1점을 챙긴 뒤, 이제 칼링컵을 앞두고 있다. 퍼거슨 감독은 지난 시즌 3라운드에서 코벤트리 시티에 패하며 탈락했던 기억을 지워버리겠다는 각오다.

퍼거슨 감독은 유나이티드 리뷰에 실린 인터뷰에서 "팀에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신예들과 경험 많은 선수들이 섞여서 출전할 것이다."

"부상에서 복귀한 선수들에게 실전 경험을 쌓을만한 시간을 주는 것이 중요하다. 오언 하그리브스나 박지성, 나니, 안데르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경기에 나설 것이다. 일부는 선발 출전하고, 일부는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하게 될 것이다."

자신의 실력을 뽐낼 기회를 기다리고 있는 신예들 역시 칼링컵 무대를 밟게 될 전망이다. 퍼거슨 감독은 "조니 에반스나 대런 깁슨, 대니 웰벡, 라파엘 같은 신예들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라파엘의 형제인 파비우는 어깨 부상으로 인해 수술을 받을 예정"이라고 덧붙이기도.

페이지 1 중 2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