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축구 뉴스

22/01/2009  Report by Nick Coppack

퍼거슨의 행복한 고민

웨스 브라운은 신예 풀백, 라파엘 다 실바의 활약이 팀에 좋은 영향을 줄 것이라고 주장했다.

브라운은 지난 시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가장 많은 경기에 출전했다. 그러나 올 시즌, 맨유의 최근 9경기에서 단 3경기에 선발로 나서는데 그쳤다. 부상으로 오랜 시간 그라운드를 떠나 있었던 게리 네빌이 복귀한 데다, 라파엘 다 실바 역시 주목받기 시작했다. 알렉스 퍼거슨 감독은 매 경기 어떤 선수를 내보낼지 골머리를 앓고 있는 상황.

그러나 잉글랜드 대표팀에서 활약한 뒤 팀에 복귀한 브라운은 포지션 경쟁은 무척 긍정적인 일이며, 오히려 성공의 발판이 될 것이라 믿고 있다.

브라운은 챔피언스리그 셀틱과의 홈 경기를 앞두고 이러한 상황을 "건전한 경쟁"이라고 설명했다.

"올 시즌 1군에 합류한 라파엘은 실력을 갖춘 신예다. 그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미래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

"나와 게리 네빌은 아주 오랫동안 이곳에 있었다. 모두가 같은 포지션을 두고 경쟁하고

페이지 1 중 3 다음 » 


라파엘을 극찬한 브라운

"올 시즌 1군에 합류한 라파엘은 실력을 갖춘 신예다. 그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미래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

- 웨스 브라운

셀틱전 관련 뉴스

호날두, 셀틱전 휴식?
에브라, 셀틱전 결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