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축구 뉴스

“많은 사람들이 이에 대해 얘기해 왔지만, 그것이 나의 전부이거나 마지막은 아니다” “나는 팀을 위해 필드에 나가 싸울 것이고 트로피를 얻기위해 노력할 것이다.”
-리오 퍼디난드
18/09/2012  Report by Steve Bartram

주장에 대한 퍼디난드의 생각

리오 퍼디난드는 영국 대표팀에서의 지위가 오랫동안 집중해온 트로피 경쟁에 영향을 미친다는 추측이 퍼지게 하지 않을 것이다.

맨유 수비수는 파비오 카펠로의 영원한 주장이 될 유력한 후보자로 알려졌지만, 이탈리아 출신 감독이 다른 사람에게 완장을 넘겨주더라고 그는 실망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다.

그는 Sky Sports News에 말했다. “많은 사람들이 이에 대해 얘기해 왔지만, 그것이 나의 전부이거나 마지막은 아니다” “나는 팀을 위해 필드에 나가 싸울 것이고 트로피를 얻기위해 노력할 것이다.”

퍼디난드는 더블을 달성한 지난시즌 계속해서 맨유의 주장이었다. 반면 라이언 긱스, 웨인 루니, 크리스니아누 호날두 그리고 존 오셔와 같은 선수들 역시 최소한 한 경기는 주장으로 팀을 이끌었다. 리오의 생각으로는, 너무도 많은 잠재성이 있는 리더들이 함께 있는 것은 완장을 쓸모없게 만들 수 있다고 본다.

그는 말했다. “나는 팀을 위한 더 좋은 많은 캡틴들이 필드위에 있다는 것을 여러번 얘기했다.” “지난시즌 맨유에서 우리는 누가 완장을 찼는지에 상관없이 많은 캡틴들이 있었고, 만약 영국 국가대표 팀에게도 이 같은 상황이 이전된다면 아주 좋은 일일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