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축구 뉴스

22/01/2009  Report by Gemma Thompson

복귀를 맹세하는 주장

게리 네빌은 긴 부상 끝에 그의 선수 생활이 아마도 끝날 지도 모른다는 전망에 대해 반론을 제기했다.

다음 월요일에 33세가 되는 맨유의 주장은 지난 3월 볼튼 원더러스 전에서 무릎 인대 파열 부상을 입으며 1군 복귀전을 치르지 못하고 있다.

계속되는 잔부상으로 인해 그의 복귀는 늦춰지고 있다. 그 오른쪽 수비수에게는 큰 좌절의 시기였지만 그는 그의 선수 생활이 끝나려면 아직 멀었다고 주장했다.

"내가 오랫동안 부상을 입었기 때문에 내가 부상에서 복귀하지도 못할수도 있다는 전망들이 나오고 있다. 나는 그런 것들을 이해한다." 그는 유나이티드 리뷰와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아이러니한 일이지만 지난 두달간 내 무릎의 상태는 괜찮다. 나는 약간의 충격을 받긴 했지만 그것은 지난 두주정도 계속됐다. 그것들은 오랜 부상에서 복귀할 때는 흔히 있는 일이다."

"나는 다시 훈련에 복귀했고 제 컨디션을 만드는데 집중하고 있다. 나는 특별히 어떤 목표 기간을 두고있지는 않고 내가 괜찮아 지면

페이지 1 중 2 다음 » 


"나는 다시 훈련에 복귀했고 컨디션을 만드는데 집중하고 있다. 컨디션을 회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고, 내가 회복할 수 있다는데 한치의 의심도 없다"

-게리 네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