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축구 뉴스

“감독님은 선수들에 대한 믿음이 있고 우리는 우승 트로피로써 그에 보답해야 한다.”

-존 오세이

18/09/2012  Reported by James Tuck
페이지 1 중 2 다음 » 

오셰이, '우승으로 보답하겠다'

후반으로 치닫는 리그, 다시 부활의 불씨를 살린 맨유, 오셰이가 이러한 상황에 대해 기쁨을 나타냈다.

토요일 맨유는 3일 전 리옹과의 경기와는 다른 스쿼드로 뉴캐슬에 맞섰고, 가볍게 승리를 거두었다.

알렉스 퍼거슨경은 챔피언스리그 리옹과의 경기 후 팀에 로테이션을 가동,  오언 하그리브스, 라이언 긱스, 그리고 박지성을 출전선수 명단에서 빼는 등 포워드 6명 중 4명을 쉬게 했다.

하지만 이러한 작전은 맨유가 5-1의 승리를 얻어내는 결과를 가져왔다. 그리고 오세이는 이런 강인함이 앞으로 남은 세 개의 트로피를 손에 넣을 수 있는 중요한 열쇠가 될 것이라고 믿는다.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뉴캐슬전 하프 타임에  에브라의 부상으로 교체된 오세이는 MUTV에서 “꿈에 그리던 상황이다. 지난 시즌 지금쯤 우리 팀의 몇몇 선수가 부상을 입었었고 스쿼드의 곳곳이 비어있었지만 올해의 컨디션은 최고이다.'라며 “감독님은 팀이 어떻게 경기하는지에 상관없이 한 명 또는 두 명에 변화를 주면서 팀 선수들에게 자극을 준다., 앞으로 빡빡하게 펼쳐질 일정을 맞이하기엔 이상적인 방법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감독님은 선수들에 대한 믿음이 있고 우리는 우승 트로피로써 그에 보답해야 한다.”며 승리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맨유가 케빈 키건이 이끄는 뉴캐슬을 상대로 거둔 승리는 오셰이를 기쁘게 했고, 이 승리는 지난 맨시티전의 패배를 잊는데 도움이 되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웨인 루니는 뉴캐슬에게 두 달에 걸쳐 2번이나 각각 두 골씩을 기록하면서 타인사이드에서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페이지 1 중 2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