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축구 뉴스

22/01/2009  Report by A Bostock, N Coppack
페이지 1 중 2 다음 » 

네빌, '2008년을 즐겁게 마감하자'

수요일 밤, 시계가 12시를 가리키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모든 팬들은 지난해 만큼만 좋은 한 해가 펼쳐지길 기도할 것이다.

선수들 역시 마찬가지다. 심지어 지난 12개월 동안, 부상으로 인해 행복한 여정에 동참하지 못했던 선수조차 말이다. 게리 네빌은 이러한 선수들 중 하나이지만, 두 가지 의미에서 올해와 같은 행복이 되풀이되길 바란다. 선수이자 맨유의 열정적인 서포터로서 말이다.

네빌은 MUTV와의 인터뷰에서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차지했다면, 기억에 남을 만한 해가 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그런 순간은 자주 찾아오는 게 아니다. 모스크바를 찾았던 팬들은 평생 그 일을 기억할 것이고, 그에 관한 수많은 이야기를 하게 될 것이다. 그런 순간을 가능한한 빨리, 다시 한 번 경험할 수 있기를 바란다. 이 클럽은 그런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할 자격이 있기 때문이다. 오는 5월에 다시 우승컵을 안는 것은 무척 중요하다."

맨유는 2009년 1월 세 개의 컵대회 일정을 소화해야 한다. 그만큼 오는 2월, 챔피언스리그 일정이 재개될 때까지 2008년을 되돌아볼 시간이 많지 않다. 네빌 역시 별다른 도리가 없다.

페이지 1 중 2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