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축구 뉴스

22/01/2009  Report by Steve Bartram

출격을 준비하는 하그리브스

오언 하그리브스는 부상으로 인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의 첫해를 만족스럽게 보내지 못했다. 하지만 이제 그는 복귀에 대한 기대로 부풀어 있다. 아마도 금요일 열리는 UEFA 슈퍼컵이 지난 시즌의 부상을 털고 돌아오는 무대가 될 것이다.

올드 트라포드에서 보낸 첫해 내내 하그리브스를 괴롭혔던 건염이 또 다시 찾아왔다. 그러나 부상에서 회복한 이후 최근 팀 훈련에 참가하며 인상적인 모습을 보였고, 포츠머스와의 경기에 출전할 뻔하기도 했다. 이제 그는 모나코에서 열리는 제니트 상트 페테르부르크와의 경기에서 복귀를 신고할 전망이다.

하그리브스는 "나는 맨유를 위해서나 잉글랜드를 위해서나, 중요한 시즌을 앞두고 있다"며 기대를 감추지 않았다. "빠른 시일 내에 복귀해서 시즌의 나머지 일정을 소화했으면 한다. 모나코에서 복귀할 가능성도 있다. 훈련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지켜보아야 한다. 몸 상태가 나날이 좋아지고 있어서, 곧 복귀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하그리브스는 맨체스터에 도착한 이후에도 무릎 문제로 인해 어려움을 겪었음을 인정했다. 그러나 클럽의 의료진은 오랜 부상을 떨쳐낼 수 있도록 도왔다.

페이지 1 중 2 다음 » 


복귀에 대한 기대

"나는 맨유를 위해서나 잉글랜드를 위해서나, 중요한 시즌을 앞두고 있다. 클럽과 대표팀을 위해 경기에 나설 수 있었으면 한다. 이미 몇 경기를 놓쳤지만, 빠른 시일 내에 복귀해서 시즌의 나머지 일정을 소화하고 싶다."

- 오언 하그리브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