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축구 뉴스

22/01/2009  Report by Nick Coppack
페이지 1 중 2 다음 » 

솔샤르, '오늘은 특별한 날'

올레 군나르 솔샤르는 그가 에스파뇰과의 은퇴 기념 경기에 앞서 터널을 빠져 나올 때 거의 울 뻔 했다고 말했다.

노르웨이 출신의 그에게는 특별한 감정이 있는 날이었다. 그는 68분에 투입되어 지루했던 0-0 상황을 거의 깨버렸었다. 프레이져 캠벨이 결국 82분에 이날 경기에서 유일한 골을 넣었다.

"매우 특별한 날이다." 솔샤르는 MUTV에 말했다. "나는 경기에 투입 되었을 때 잘 해내기만을 원했었다. 나는 골을 넣고 싶었지만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

솔샤르는 에스파뇰의 골키퍼 알바레즈 크리스티앙이 손끝으로 그의 슛을 선방해냄에 때라 득점하고자 하는 꿈을 접어야만했다.

"나는 항상 좋은 방어는 없고 나쁜 슈팅만 있을 뿐이라고 말해왔었다. 하지만 항상 예외가 있기 마련이다." 올레는 농담을 건넸다. "나는 골키퍼의 그 선방이 정말 괜찮은 것이었다고 생각한다."

"나는 정말 즐거웠다. 이 순간을 2007년 8월, 은퇴를 한 이후 거의 1년동안 기다려왔다. 지난 몇주간은 정말 정말 바쁘게 지나갔고 다른 것들을 생각할 시간이 없었다. 하지만 이젠 끝났다."

페이지 1 중 2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