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축구 뉴스

22/01/2009  Report by Ben Hibbs

캠벨, '기회 기다릴 것'

프레이저 캠벨은 뉴캐슬과의 개막전에서 프리미어리그 첫 출전을 기록했다. 그에게 관심을 보이는 클럽이 많지만, 캠벨은 여전히 맨유에 남아 "기회를 기다릴" 전망이다.

캠벨은 뉴캐슬과의 경기, 75,000명의 팬이 운집한 올드 트라포드에서 웨인 루니의 옆자리를 꿰찼다. 한때 임대 생활을 했던 헐 시티가 그에 대한 관심을 버리지 않고 있다는 보도가 나온 후였다.

경기 후 인터뷰에 응한 그는 "지금 기분을 뭐라 말로 표현하기는 힘들다"고 소감을 밝혔다. "대단하다. 맨유에 합류한 이후 줄곧 도달하고자 했던 것이 이것이었다. 좀 더 많은 기회를 잡고 싶고, 그 기회를 기다릴 것이다."

첫 출전의 맛은 달콤하고도 씁쓰름했다. 처음으로 프리미어리그에서 선발 출전한 캠벨은 최전방에서 활동적인 모습을 선보였다. 케빈 키건이 이끄는 뉴캐슬과는 무승부에 그쳤지만, 그는 소중한 경험을 쌓은데 만족했다.

캠벨은 MUTV와의 인터뷰에서 "데뷔전이라면 모든 게 잘 풀리기를 바라기 마련이다. 그러나 즐겁게 경기에 임했고, 운이 좋지 않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페이지 1 중 2 다음 » 


기회를 기다릴 캠벨

"(데뷔전을 치른 기분은) 대단했다. 맨유에 합류한 이후 줄곧 도달하고자 했던 것이 이것이었다. 좀 더 많은 기회를 잡고 싶고, 그 기회를 기다릴 것이다."

- 프레이저 캠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