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축구 뉴스

“그는 여전히 맨유에서 가장 득점을 잘하는 선수일지도 모른다. 그에게 나 같은 선수를 가르치는 것은 영예로운 일이다. 그와 함께 훈련을 하길 원하고 있고 그에게서 많은 것을 배우려고 노력할 것이다.”

- 프라이저 캠벨
22/01/2009  보도: Steve Bartram

최고의 선수에게 받는 수업

프라이저 캠벨은 최근 맨유의 1군에서 은퇴한 후 공격수 코치려 나선 올레 군나르 솔샤르에게 빨리 배우고 싶다고 밝혔다.

솔샤르는 이번주 임시로 맨유의 2군 선수들을 이끌고 스포르팅 리스본과 경기를 펼쳤다. 이 경기에서 그는 스트라이커에 대한 상세적인 코치 역할을 수행했고 이는 알렉스 퍼거슨 경에게 최고의 타고난 골잡이라는 칭송을 얻었던 솔샤르에게 배우고 싶어하는 캠벨에게는 큰 자극이다.

“전에 아주 잠깐 올레와 득점하는 연습을 한 적이 있다. 최근에도 그와 이야기를 했었고 그는 스트라이커와 약간의 훈련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먼저 그는 스스로 약간의 훈련을 했고 실력을 보여줬다.” – 프라이저 캠벨, <맨유닷컴>

캐링턴 훈련장에서 솔샤르의 플레이를 지켜보면서 캠벨은 자신이 솔샤르의 득점 노하우를 전수 받는 특권을 가졌다고 인정했다.

“최근 훈련에서 그의 플레이를 보는 것에 많은 시간을 보냈다. 그의 득점 능력은 무시무시하다. 그는 자신의 몸을 날리며 다루기 힘든 높이에 있는 공을 찼다. 그리고 매번 코너킥에서 공을 따냈다. 이런 것들은 내가 할 수 있길 원하는 것들이다.”

“그는 여전히 맨유에서 가장 득점을 잘하는 선수일지도 모른다. 그에게 나 같은 선수를 가르치는 것은 영예로운 일이다. 그와 함께 훈련을 하길 원하고 있고 그에게서 많은 것을 배우려고 노력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