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축구 뉴스

22/01/2009  Reported By Ben Hibbs

인내심을 가진 피케

스페인 출신의 수비수 제라르드 피케는 퍼스트 팀에 고정으로 출전하여 최근 보여준 자신의 경기력을 펼치고 싶어한다.


바르셀로나의 유망주였던 20살내기 피케는 지난 네 차례의 경기 중 두 경기에 출전했다.

피케는 실망스러운 패배를 안겨준 코벤트리 시티와의 경기에서 가장 눈에 띄는 선수였고, 4-0의 승기를 거둔 위건전의 경기에서도 센터 백 뿐만 아니라 라이트 백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음을 증명했다.

올드 트라포드의 MUTV 라이브에서 그는 “[모든 것이 잘 되고 있어서]매우 기쁩다.”라며, “ 임대에서 돌아온 이후 나는 맨유에서 자리를 잡고 싶다.”라고 밝혔다.

피케는 지난 시즌 라 리가의 레알 사라고사에 임대되어 매우 인상깊은 경기를 펼쳤고, 이를 본 알렉스 퍼거슨 감독을 리오 퍼디낸드와 네마냐 비디치의 백업으로 활용할 것을 결심했다.

“지금도 많은 경기에 출전을 하지 못하지만, 열심히 노력하여 팀에서 자리를 잡을 수 있다고 믿고 있다.”라며, “현재 팀이 순조롭게 가고 있기 때문에 매주 경기에 출전하긴 힘들지만, 나에게 기회가 온다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위해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밝혔다.

제라르드 피케의 더 자세한 인터뷰를 MUTV Online에서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