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축구 뉴스

22/01/2009  Reported by Ben Hibbs

박지성, “회복해 돌아갈 것”

박지성은 자신이 맨유의 잊혀진 미드필더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그는 2008년 초반까지 부상 회복에 전념할 것이다.

올 여름 레즈(Reds:맨유의 애칭)는 세 명의 미드필더(오언 하그리브스, 나니, 안데르송)와 계약을 맺었다. 이것은 다음 시즌을 앞두고 미드필드진의 주전 경쟁이 더욱 심화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나 박지성은 쉽게 자신의 자리를 내주지 않을 것이라고 결심했다.

“우리팀은 이적 시장에서 훌륭한 선수들을 많이 영입했다. 나니는 나의 포지션과 정확하게 겹친다. 그렇지만 나니와의 경쟁에서 밀릴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박지성은 그가 복귀했을 때, 지난 2년간 잉글랜드 무대에 적응한 경험이 자신의 포지션을 되찾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믿고 있다.

“새로운 선수들이 무엇을 겼을지 알고 있다. 나도 2년전에 그들과 같은 길을 걸었기 때문이다. 그들과 경쟁하기 위해서 최선을 다할 것이며 맨유에서 나의 역할을 더욱 견고하게 할 것이다.”

“부상 때문에 더 적은 경기에 나서게 되겠지만 팀이 더욱 향상될 수 있도록 기여하는 선수가

페이지 1 중 2 다음 » 


긍정적인 박지성

“그들과 경쟁하기 위해서 최선을 다할 것이며 맨유에서 나의 역할을 더욱 견고하게 할 것이다.”

- 박지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