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축구 뉴스

22/01/2009  Reported by Gemma Thompson

크리란드, "올레는 맨유의 영웅"

맨유의 전설 패디 크리란드는 올레 군나르 솔샤르가 베스트, 로우, 찰튼과 같은 팀의 전설적인 선수들과 나란히 할 자격이 있다고 말한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는 그의 최근 몇 년간 자신을 괴롭혀 온 부상과 줄다리기를 한 끝에 28일(영국시간) 결국 은퇴를 발표하였다.

다른 많은 팬들처럼 솔샤르의 다소 이른 듯 한 은퇴에 슬퍼한 크리란드는 동안의 암살자가 팬들의 기억에 잊혀져서는 안 될 것이라고 밝혔다.

“올레는 올드 트라포드에서 존경받고 사랑받았던 선수다. 그는 로우나, 베스트, 찰튼과 같이 맨유의 역사에 한 획을 그을 사람들과 비등하다.” - 패디 크리란드, 유나이티드 리뷰

“물론 1999년 바르셀로나에서 넣은 골은 모두가 기억하겠지만 우리는 그가 맨유를 위해 기록한 모든 중요한 골들을 잊어서는 안 된다.”

솔샤르는 올드 트라포드에 코치와 대사관 자격으로 팀에 남게 될 것이다. 이에 크리란드는 솔샤르가 성공적인 코치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자신이 코치가 됐을 때 아주 유용할 수 있는 정상 클래스에서의 경험과 우승 트로피가 있다. 올레는 맨유가 단지 상상만 하던 일들을 실현시켜 줬다. 그는 다른 선수들이 각자의 꿈을 깨닫는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