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특집 기사

09 March 2016  Report by Ben Ashby. Video by Liam Cockshoot
페이지 1 중 2 다음 » 

영상: 조지 베스트의 순간

조지 베스트의 전설적인 엘 비틀 경기는 리스본에서 열렸다. 이번 영상에서 그의 커리어에서 가장 최고의 순간을 선정해보았다. 

1968년 유로피안 컵 결승
베스트와 벤피카? 리스본에서 열렸던 준결승 전에서부터 2년 후, 조지는 다시 나타났다. 이번엔 유로피안 컵 결승이었다.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개최되었다. 그는 이미 레알 마드리드를 상대로 한 준결승전에서 큰 부분을 맡고 있었다 - 올드 트래포드에서 1골을 득점하고, 2차전에서 치명적인 무승부였다 - 그 큰 무대에서 조지는 다시 득점을 했다. 맨유가 경기를 리드할 수 있도록 했으며 결국 4-1의 스코어를 기록했다. 그의 경력에서 최고의 순간이었을 것이다. 

베스트의 더블 헤트트릭

경기력은 조지만의 독창성이었다. 그는 노스햄턴 타운과의 경기에서만큼 잘한 적이 없었다. FA컵 5라운드 경기였으며 1970년 2월에 열린 경기였다. 베스트의 복귀 경기였으며, 경기 정지를 당한 4주 후의 일이었다. 경기 정지의 이유는 경기 초반 심판의 손에 맞은 공때문이었다. 조지는 경기 정지로 그리 행복해하지 않았으며, 다음과 같이 이야기한 바 있다. "노스햄턴에 내 화를 뭍어두고 오겠습니다." 두 번의 헤트트릭 후, 맨유는 8-2로 승리했으며, 베스트는 스스로 맨유 기록을 세웠다. 헤럴드의 6번 슈팅과 동률의 기록을 세운 것이다. 

chop을 벗어나다
베스트가 보여준 최고의 드리블 능력과 균형이 있었다. 첼시와의 경기에서 말이다. 1970년대 리그컵 경기에서 보여준 조지의 골 이후의 일이었다. 득점을 향한 베스트의 노력으로 Chopper는 갑자기 드러나기 시작했으며, 의도를 가진 패스를 행했다. 하지만 베스트는 피하는 모습을 보였으며, 그의 풋팅을 유지했다. 여러분은 계속해서 보게 될겁니다. 어떻게 베스트가 태클을 슬립했는지 모르겠다.

페이지 1 중 2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