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특집 기사

01/05/2015  Report by Adam Marshall
페이지 1 중 2 다음 » 

마타와 에레라의 노력

이번주 라디오에서 첼시의 리그 우승이 임박했다는 이야기가 나왔다. 조세 무리뉴 감독에 의해서 후안 마타는 열심히 활동하지 않는 다는 이유로 이적되었다.

마타에게는 실용적인 무리뉴 감독의 전략이 맞지 않았다. 이제 막 27살이 된 마타에게는 팀의 전술이 너무 힘들었던 모양이다. 하지만 Opta의 통계량은 그가 맨유의 전술에 들어맞는다는 것을 보여줬다. 그의 어떤 다른 동료들 보다는 맞는 수치였다.

이런 측면에서 약간의 패턴을 발견할 수 있다. 루이스 판 할 감독과 관련이 있는 지 없는 지 말이다. 판 할 감독은 공이 계속해서 움직이는 것을 원한다. 선수들이 쓸데없는 힘을 낭비하는 것을 원하지 않으며 안데르 에레라는 이와 걸맞는 선수이다. 에레라는 에버튼과의 경기가 끝나고 난 후 누구보다도 마타를 반겨주었으며 그와 둘도 없는 동료사이이다.

에레라의 부드러운 볼 터치가 원정경기에서 숨통을 불어넣었지만 그의 지칠줄모르는 활동량 또한 경기에 도움이 되었다. 마타가 개막후 3경기를 연달아 좋은 모습을 보여준 후 에레라는 QPR전에서 가장 열심히 뛰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비록 그가 2월 스완지와의 경기에서 찬사를 받지못했다.

한편, 마루앙 펠라이니는 7경기 중 6경기를 소화했고, 달레이 블린트, 마이클 캐릭 그리고 웨인 루니는 다른 경기에서 선발 출전했다. 사우스 햄튼과의 경기에서 패배했을 때 마타는 뛴 거리가 적었다. 하지만 에레라가

페이지 1 중 2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