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특집 기사

14/05/2014  Report by Kim
페이지 1 중 2 다음 » 

박지성 은퇴 인터뷰

박지성은 14일 오전 11시 수원시 영통구 박지성축구센터에서 은퇴기자회견을 갖고 “선수생활을 마무리 하려고 한다“며 은퇴를 선언했다.
 
아버지 박성종 씨와 어머니 장명자 씨를 옆에 앉힌 박지성은 밝은 표정으로 “많은 분들 오셔서 감사하다. 은퇴 기자회견이라는 걸 아버지가 전시를 잘해놓으셔서 알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입을 열었다.
 
박지성은 “선수생활 은퇴선언과 결혼소식을 알리려 한다. 7월 27일 결혼할 예정이다. 결혼에 대한 기자회견을 할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시즌 동안 은퇴를 한다 돌아간다 많은 이야기가 있었는데 지난 2월부터 생각을 해왔다. 상당히 오래 전부터 생각을 해왔다. 더 이상 지속적으로 축구할 수 없을 것이란 생각이다. 무릎상태가 다음 시즌을 버티기 힘들다는 걸 알고 있었다”고 밝혔다.
 
선수생활에 대해 박지성은 “후회는 없다. 부상을 안 당했으면 좋았겠다는 건 있다. 은퇴를 해서 눈물이 난다거나 하는 건 없다. 다른 선수들 은퇴를 많이 봤는데 나도 은퇴를 하면 눈물이 안 나오려나 했는데 어제까지도 안 나왔다. 오늘도 역시 안 나온다”고 농담을 건넸다.
 
이어 “만족한다. 선수생활 경력보다 좋은 결과를 얻었기 때문이다. 많은 성원 덕에 좋은 선수생활을 한 것 같다. 축구선수 박지성의 인생은 여기서 끝이 나겠지만 여러분에게 받은 사랑을 돌려드리고 어떤 도움을 드릴지 생각할 것이고 노력하면서 살아갈 것이다. 진심으로 그동안 성원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번 시즌 네덜란드 에레디비지 PSV에인트호번에서 임대활약한 박지성은 잉글리시챔피언십 퀸즈파크레인저스(이하 QPR)와 계약이 남았다. 그러나 박지성은 “무릎상태가 더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면서 선수생활에서 은퇴를 결심했다고 말했다.
 
국가대표팀에서 박지성은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팀이 역대 최고성적인 4강을 달성하는 데 주축으로 활약했다. 주장으로 나선 2006년 독일

페이지 1 중 2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