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특집 기사

21/05/2014  Reported by KIM

박지성, 국내에서 마지막 경기 앞뒀다

박지성(33, PSV에인트호번)이 국내팬들과의 마지막 만남을 앞두고 각오를 밝혔다.

박지성은 PSV에인트호번(이하 PSV)과 수원삼성의 평가전을 하루 앞둔 21일 기자회견을 열어 “이제 국내팬들에게 보여줄 수 있는 시간이 많지 않다. 그래서 더 기대가 되고 즐거운 경기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지성은 22일 수원, 24일 경남FC와 연달아 친선 경기를 치르며 국내 팬들을 찾아간다. 각 경기마다 45분 이상씩 뛸 계획이다. 박지성은 “시즌이 끝난 상태라 시즌때 만큼의 경기력을 보이긴 어려울 거 같다. 90분을 소화하기는 힘들 거라 생각하고 45분 정도는 뛸 수 있다”며 “추한 모습만 보이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웃었다.

‘2014 브라질월드컵’을 준비하고 있는 후배들에게 당부도 잊지 않았다. “2002년에 내가 대표팀 막내였다. 그때는 내가 할 일만 하면 됐는데 지금 후배들은 좀 상황이 다르다. 월드컵 경험이 없는 선수들이 많다. 후배들이 자신의 할 일 뿐만 아니라 희생하는 마음을 가져야 할 거 같다”고 말했다.

박지성이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뛰는 건 11년 만이다. 박지성은 2003년 6월20일 PSV소속으로 LA갤럭시와 피스컵 경기를 위해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뛴 적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