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특집 기사

15/05/2014 
페이지 1 중 4 다음 » 

박지성, 위건전을 앞두고

박지성이 전격 은퇴를 선언했다. 2010년 박지성이 위건과의 경기를 앞두고 가진 인터뷰를 다시 소개한다.

박지성은 시즌 초반 부진에 대해 많은 비난을 받기도 했다. 그러나 그는 당시에도 곧 좋아질 것이라 확신에 찬 발언을 했었고, 그 말은 옳았던 것으로 증명되고 있다.

여러 포지션이 소화 가능한 다재다능한 윙어, 박지성은 지난 달 팀에 없어서는 안되는 선수로 자리매김했다. 더욱이 올드 트라포드의 전통인, 종료 직전 결승골의 사나이의 명단에도 이름을 올려 놓은 것. 이제 박지성은 지난 주 빌라전의 부진을 씻고, 위건과의 홈 경기를 준비하는 데 여념이 없었다. 팀을 도와 승리를 노리는 박지성을 만나보자!

시즌 초반 부진은 스스로도 만족스럽지 못했을 것이다. 그러나 10월 A매치 브레이크 이후 달라졌는데, 이유가 무엇인가?
시즌 초반 스스로의 플레이가 만족스럽지 못했다. 그저 정신적으로 좋지 못했다고 느꼈다. 그리고 한국으로 돌아가 대표팀에 복귀했는데, (부상으로) 경기에 출전하지는 못했지만, 팬들의 엄청난 응원을 체험할 수 있었다. 친구들과 가족들도 격려해줬고, 맨체스터로 돌아가면 좋아질 것이라 얘기해 줬다. 이제 정신적으로 좋아졌고, 현재의 플레이에 만족하고 있다. 모든 것이 좋게 돌아가고 있다.

페이지 1 중 4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