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특집 기사

05/03/2014 

펠라이니: 나의 축구 영웅

모든 축구선수는 성장하면서 우상이 있게 마련이다. 특별한 게임에서 뛰어난 선수가 아니라 경기마다 경기에 대한 애정을 보여준 선수. 마루앙 펠라이니는 소년일 때 존경하던 그의 우상을 밝혔다.

"내가 어렸을 때 나의 축구 영웅은 지네딘 지단이었다. 호나우두, 메시 등 멋진 선수들은 많지만 나는 지단을 좋아했다. 그는 나의 우상이다. 그는 모든 경기를 쉽게 풀어낸다. 그가 경기할 때면 그는 정원에서 공을 차는 것 같이 경기한다. 그가 뛰는 것을 보면 아름다움을 느낀다."

"그는 볼 컨트롤이 뛰어났다. 2002년 챔피언스리그 바이엘 레버쿠젠과 결승전에서 그의 골은 그의 축구 인생 중 가장 뛰어난 순간이었다. 그가 공을 바라보고 발리 슛을 쏘았을 때... 환상적인 골이었다. 그의 경기를 보는 것을 사랑했다. 그와 비슷하게 될 수 있는 선수는 거의 없다고 할 수 있다."

"나는 몇년 전에 운 좋게도 그를 만날 기회가 있었다. 정말 멋진 기회였고, 나는 사진으로 남겼다. 그는 좋은 사람이다. 우리는 잠깐 이야기를 나누었고, 나에게는 꿈같은 시간이었다. 그는 많은 팬들에게 사랑 받았고, 선수들에게 존경 받았던 세계 최고의 선수로 남아야한다."

더 많은 뉴스: 야누자이: 나의 축구 영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