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
환영합니다 
내 세부 정보 편집
PREMIER LEAGUE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뉴스 서비스

뉴스 범주
검색 시작
검색 종료

특집 기사

20/02/2014 
페이지 1 중 2 다음 » 

알렉산더 뷔트너: 나의 축구 영웅

맨유의 왼쪽 수비수 알렉산더 뷔트너가 그의 어린시절 축구 영웅에 대해서 이야기하였다...

내가 어렸을 때 내 우상은 요한 크루이프였다. 나는 그가 실제로 경기를 뛰는 모습은 내가 그때 너무 어려서 보지 못했지만, 나는 DVD로 그의 영상을 우리 아버지와 함께 보았다. 그 영상을 네덜란드의 거의 모든 사람이 가지고 있었을 것이다. 그는 뛰어난 기량의 훌륭한 선수였고, 그는 재빠르게 많은 골을 성공시켰다. 그는 경기를 쉽게 풀어나갔다. 그는 아약스에서 뛰었고, 나도 아약스에서 뛰었다. 또 그의 자신감은 나에게 큰 영향을 주었다. 그리고 그는 네덜란드인이었고, 그래서 그는 나의 영웅이 되었다. 그와 마르코 판 바스턴은 네덜란드의 전설적인 선수이고, 크루이프는 그 중 최고이다.

디에고 마라도나는 재빠르고 능숙했으며 최고의 드리블로 많은 골을 넣었다. 그가 출장한 경기를 보면 그가 당한 몇몇 태클은 요즘 경기보다 더 심했다. 그러나 그는 넘어지지 않고 뛰었고, 득점했다. 그 용맹함은 내가 정말 존경하는 장점이다. 1986년 월드컵 영국전에서 그는 손으로 골을 넣었고, 발로는 모든 수비를 제치고 득점하였다. 믿을 수 없을 정도이다. 나는 가끔 그의 경기 영상을 DVD나 유투브로 보고, 그에 관한 책도 읽는다. 그는 정말 엄청난 선수이다. 

어렸을 때 나는 브라질 출신의 호나우두의 이름이 새겨진 티를 가지고 있었다. 그도 순발력있고 노련한 최고의 선수였다. 마라도나처럼 그는 태클 당하거나 볼을 빼앗기는 것에 걱정하지 않았다. 그는 거침없이 수비를 파고들었다. 어린 선수일때 나는 상대를 만나서 일대 일 상황일 때 그와 같은 용감함을 보이려고 노력했었다. 나는

페이지 1 중 2 다음 »